logo


본당소식




일리노이주 자택 대피령(3 21 오후 5 – 4 7)

 

주지사 프릿츠커는 일리노이주에 의무 자택 대피령’ 발표했습니다. 본당은 3월 21 토요일 오후 5시부터 4월 7 화요일까지 이에 준하여 따릅니다.모든 성당과 조배실은 주지사의 해제지시가 있을 때까지 닫습니다. 본당 건물에서의 개인적인 기도도 지시가 해제될 때까지 중단합니다.본당 부지에서 십자가의 길이나 혹은 어떤 집회도 금지합니다.혼배와 세례식은 연기되고 지시가 해제되었을 다시 날자를 정할 있습니다. 모임의 숫자와 상관없이 이에 대해 어떠한 예외도 없습니다.장례와 고별식은 지시가 해제될 때까지 연기되어야만 합니다.본당 사무실은 지시가 해제될 때까지 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