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연령별공동체




수첩을 펼치면서...

2012.11.30 02:50

다니엘 조회 수:742



수첩을 펼치면서


연말이면 행사처럼 아궁이 앞에 앉아
편지도 태우고 사진도 불태워 없애고
불필요한 기록들도 불속에 던져버린다.

기록이란,
특히 우리처럼 단순 명료하게 살려는 사람들은
그 자체에 의미를 두기 때문에
시간적으로나 공간적인 연장은 불필요하다.

태워버리고 나면 마치 삭발하고 목욕하고 난 뒤처럼
개운하고 홀가분해서 새 삶을 시작하고 싶은 의욕이 솟는다.

<금강경>에 이런 구절이 있다.
"과거의 마음도 찾아볼 수 없고
미래의 마음도 찾아볼 수 없으며,
또한 현재의 마음도 찾아볼 수 없다."

찾을 수도, 얻을 수도 없는 이 마음을 가지고
어디에 매어두어야 한단 말인가.

찾을 수 없는 마음이라면 텅텅 비워버려야 한다.
텅 빈 데서 비로소 메아리가 울린다.
어디에도 집착이 없는 빈 마음이
훨훨 날 수 있는 자유의 혼을 잉태한다.

거울에 사물이 비추는 것은
거울 자체가 비어 있기 때문이다.
거울 속에 만약 무엇이 들어가 있다면
거울은 아무것도 비출 수 없다.
그것은 거울일 수가 없는 것이다.


『맑고 향기롭게』/ 법정 스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0 행복에 이르는 17가지 다니엘 2013.07.02 679
119 2013 부활계란 file 다니엘 2013.04.01 621
118 허허당스님의 글 모음 다니엘 2013.01.19 1255
117 마음아 사랑해 다니엘 2013.01.04 754
116 2012년 한해 감사드립니다 다니엘 2012.12.22 835
115 화이트 크리스마스 다니엘 2012.12.21 743
114 12월 - 끝에서 시작을 품다 다니엘 2012.12.14 722
113 비타민 C 이야기 다니엘 2012.12.06 839
112 대림 1 주일 다니엘 2012.12.01 746
» 수첩을 펼치면서... 다니엘 2012.11.30 742
110 참깨를 털면서 다니엘 2012.11.01 803
109 아름다운 기도 다니엘 2012.10.07 821
108 詩 두首 (좋은詩 와 슬픈 詩 ) 다니엘 2012.09.26 962
107 낙엽 다니엘 2012.09.17 919
106 가을의 기도 다니엘 2012.09.10 804
105 늙은 사내의 시時 다니엘 2012.09.10 879
104 가지 않은 길 다니엘 2012.08.29 786
103 나이들면 해야 할 일들.. 다니엘 2012.07.17 878
102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다니엘 2012.07.02 927
101 삶이란.. 그런것. 다니엘 2012.06.23 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