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신앙생활




식물이 햇볕과 자양분이 필요하듯이, 모든 신자들은 주일이라는 빛과 성체라는 자양분을 통해서 진실되게 살아갈 수 있습니다. “우리는 성체라는 무한한 원천으로부터 오는 에너지를 얻지않고서 어떻게 복음생활을 수행 할 수 있겠습니까?”우리는 하느님께 무엇을 드리려고 미사에 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진실로 필요한 것을 얻기위해 가는 것입니다.” 주일미사야 말로 그리스도인이 그 분 말씀안에 머물며, 이웃을 사랑하라는 그분의 계명을 따르고, 세상에 신망있는 증거자가 될 수 있는 은총과 힘을 얻는 시간이며 장소인 것입니다. 왜 그냥 도덕적인 삶을 살면서 이웃을 사랑하는 것만으로 충분하지 않고, 주일미사에 참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할까요?

주일미사는 단순히 의무가 아닙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이 주일미사에 참여해야 하는 이유는 오직 예수님의 은총으로서, 그분의 현존이 우리 안과 우리 가운데 살아계시어, 그분의 계명을 실천할 수 있으며, 따라서 신망있는 증거자가 되는 것입니다.

주님을 만나지 못한다면 그리스도인에게 주일이 무슨 의미가 있습니까?

불행하게도 세속화된 많은 나라들은, 주일의 그리스도적 의미를 잃었으며, 더 이상 성체성사로 빛나거나 다른 신자들과 함께 영성체하는데서 오는 축제의 기쁨이나, 공동체적 일치감으로 살아가지 않습니다.

또한 주일은 휴식의 날이라는 중요성을 잃고 사는데, 우리는 (일의) 노예가 아니라 하느님의 자녀로서 살아감으로서 삶의 존귀함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그리스도 없이는, 우리는 내일의 걱정과 불안과 함께 일상의 피로에 지배당할 밖에 없습니다. 주님을 만나는 주일은 확신과 용기로서 오늘을 살고 희망을 가지고 앞으로 나아가는 힘을 줍니다.

 [12월 13일 바티칸, 교황 일반알현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교황님 4월 기도 지향 사무실 2018.04.01 27
49 교황님 3월 기도 지향 사무실 2018.03.02 56
48 교황님 2월 기도 지향 사무실 2018.01.31 58
47 프란치스코 교황님 기도 1월 지향 사무실 2018.01.27 60
» 주일은 휴식의 날이며, 주님 안에서 새로워진다는 의식을 잃어버렸다고 교황께서 말씀하십니다. 사무실 2017.12.30 108
45 구원은 무상이지 하느님과 거래하여 얻는 것이 아닙니다. 사무실 2017.12.07 121
44 내면의 평화 은총, 성령의 은총을 간구합시다. 사무실 2017.11.02 165
43 하느님의 나라는 온순함을 보여주는 지체들을 통해서 자라납니다. 사무실 2017.10.04 160
42 사랑이 진리를 깨닫게 한다 사무실 2017.08.31 199
41 오늘을 즐겨라 사무실 2017.08.02 277
40 경멸의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 사무실 2017.06.28 305
39 예수님이 주시는 기쁨 사무실 2017.05.31 318
38 기뻐하십시오! 부활의 씨앗이, 당신의 삶 속에 숨어 있습니다. 사무실 2017.04.21 352
37 교황, 회심 – 말이 아닌 행동으로 선행을 배우는 것 사무실 2017.04.01 407
36 예수님의 퀴즈 사무실 2017.02.28 416
35 다짐에 앞서 필요한 것 사무실 2017.02.01 439
34 하느님께서 주시는 복은 사무실 2017.01.06 467
33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사무실 2016.12.01 463
32 죽음보다 더 강한 희망 - 그리스도인의 죽음, 영원한 삶으로 나아가는 관문 사무실 2016.11.01 475
31 묵주기도는 신비와 동화되는 길 사무실 2016.10.09 5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