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신앙생활




하느님의 나라가 자라나서 모두를 위한 빵이 있도록, 그리고 또한 모두를 위한 집이 있도록 주님께서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마음가짐은 무엇일까요? 온순함입니다. 성령의 힘을 향한 온순함을 통해서 하느님의 나라가 자라날 있습니다. 밀가루는 밀가루이기를 멈추고 빵이 됩니다. 왜냐하면 밀가루가 누룩의 힘에 온순하고 누룩은 스스로를 밀가루와 안에서 함께 섞이도록 합니다. 하느님의 나라는 이렇게 자라나고 그렇게 결국 우리 모두를 위한 빵이 됩니다.

밀가루가 누룩에게 온순하듯이 씨앗도 스스로 싹이 나게 하여 씨앗으로서의 정체성을 잃어 버리고 것이 됩니다. 씨앗은 자기 자신을 변모시킵니다. 그것은 희망을 향한 여정”, “완전함을 향한 여정안에 있는 하느님의 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완고한 사람은 그저 스승이 있을 아버지가 없습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예와 같이 하느님의 나라는 자라나며 잉태를 하고 아이들이 음식을 먹고 잠잘 곳을 얻도록 자기 자신을 내어 주는 어머니와 같습니다. 성령을 대하는 온순함의 은총을 간구합시다. 우리는 자주 우리 기분에 관해, 우리 판단에 대해 온순하지 못합니다. ‘그렇지만 나는 내가 원하는 것을 꺼야…’ 하느님의 나라가 이런 식으로 자라나지 않으며 우리도 자라나지 못합니다. 우리를 자라나게 하고 누룩과 씨앗처럼 변모하게 하는 것은 성령을 향한 온순함입니다. 주님께서 우리에게 온순함의 은총을 주시기를 기도합시다.

프란시스 교황 (바티칸 라디오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 교황님 6월 기도 지향 사무실 2018.06.01 14
51 교황님 5월 기도 지향 사무실 2018.05.01 45
50 교황님 4월 기도 지향 사무실 2018.04.01 82
49 교황님 3월 기도 지향 사무실 2018.03.02 130
48 교황님 2월 기도 지향 사무실 2018.01.31 108
47 프란치스코 교황님 기도 1월 지향 사무실 2018.01.27 116
46 주일은 휴식의 날이며, 주님 안에서 새로워진다는 의식을 잃어버렸다고 교황께서 말씀하십니다. 사무실 2017.12.30 149
45 구원은 무상이지 하느님과 거래하여 얻는 것이 아닙니다. 사무실 2017.12.07 179
44 내면의 평화 은총, 성령의 은총을 간구합시다. 사무실 2017.11.02 229
» 하느님의 나라는 온순함을 보여주는 지체들을 통해서 자라납니다. 사무실 2017.10.04 224
42 사랑이 진리를 깨닫게 한다 사무실 2017.08.31 271
41 오늘을 즐겨라 사무실 2017.08.02 355
40 경멸의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 사무실 2017.06.28 374
39 예수님이 주시는 기쁨 사무실 2017.05.31 390
38 기뻐하십시오! 부활의 씨앗이, 당신의 삶 속에 숨어 있습니다. 사무실 2017.04.21 421
37 교황, 회심 – 말이 아닌 행동으로 선행을 배우는 것 사무실 2017.04.01 484
36 예수님의 퀴즈 사무실 2017.02.28 483
35 다짐에 앞서 필요한 것 사무실 2017.02.01 517
34 하느님께서 주시는 복은 사무실 2017.01.06 533
33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사무실 2016.12.01 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