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신앙생활




묵주기도는 신비와 동화되는 길

2016.10.09 11:53

사무실 조회 수:450

묵주기도는 그리스도의 신비를 묵상하며 바로 그 신비의 본질과 동화되도록 도와 주는 적절한 방법을 제시합니다. 이 방법은 반복에 의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각 신비에서 열 번씩 반복되는 성모송이 그러합니다. 이러한 반복을 겉으로만 보면, 묵주기도를 무미건조하고 따분한 행위로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묵주기도를, 내용은 비슷하지만 그 느낌은 언제나 새로운 표현들로 사랑하는 사람에게 끊임없이 사랑을 쏟아 붓는 것으로 생각한다면 이 기도를 전혀 다르게 볼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하느님께서는 참으로 ‘인간의 마음’을 지니셨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자비와 용서가 흘러 넘치는 하느님의 마음을 가지셨을 뿐 아니라, 온갖 감정들을 느낄 수 있는 인간의 마음도 가지셨습니다. 복음서의 증거가 필요하다면, 부활하신 다음 그리스도께서 베드로와 나누신 감동적인 대화에서 이를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그리스도께서는 베드로에게 세 번 이렇게 물으시고, 베드로는 세 번이나 “예, 주님! 제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아십니다.” 하고 대답합니다(요한 21,15-17 참조). 베드로의 사명에 매우 중요한 이 구절의 구체적인 의미는 제쳐두더라도, 누구나 이 세 번의 반복이 주는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그 반복 속에는 끈질긴 질문과 그에 대한 대답이 인간의 보편적 사랑의 경험에서 우러난 친숙한 말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묵주기도를 이해하려면, 사랑의 고유한 심리적 역동성을 알아야 합니다.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반복되는 성모송은 직접적으로는 성모님께 바치는 것이지만, 사랑의 행위는 궁극적으로 성모님과 함께 또 성모님을 통하여 예수님을 지향한다는 것입니다. 성모송의 반복은, 진정한 그리스도교 생활 “양식”인 그리스도와 더욱 완전히 동화되려는 의지를 키웁니다. 바오로 성인은 이러한 생활 양식을 열정적인 말로 표현하였습니다. “나에게는 삶이 곧 그리스도이며 죽는 것이 이득입니다”(필리 1,21). 또 이렇게도 말합니다.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는 것입니다”(갈라 2,20). 묵주기도는 우리가 성덕의 목표에 이를 때까지 이러한 동화를 도와 줍니다.

- 동정 마리아의 묵주기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에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 구원은 무상이지 하느님과 거래하여 얻는 것이 아닙니다. 사무실 2017.12.07 12
44 내면의 평화 은총, 성령의 은총을 간구합시다. 사무실 2017.11.02 45
43 하느님의 나라는 온순함을 보여주는 지체들을 통해서 자라납니다. 사무실 2017.10.04 64
42 사랑이 진리를 깨닫게 한다 사무실 2017.08.31 99
41 오늘을 즐겨라 사무실 2017.08.02 157
40 경멸의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 사무실 2017.06.28 201
39 예수님이 주시는 기쁨 사무실 2017.05.31 217
38 기뻐하십시오! 부활의 씨앗이, 당신의 삶 속에 숨어 있습니다. 사무실 2017.04.21 249
37 교황, 회심 – 말이 아닌 행동으로 선행을 배우는 것 사무실 2017.04.01 306
36 예수님의 퀴즈 사무실 2017.02.28 298
35 다짐에 앞서 필요한 것 사무실 2017.02.01 344
34 하느님께서 주시는 복은 사무실 2017.01.06 381
33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사무실 2016.12.01 370
32 죽음보다 더 강한 희망 - 그리스도인의 죽음, 영원한 삶으로 나아가는 관문 사무실 2016.11.01 367
» 묵주기도는 신비와 동화되는 길 사무실 2016.10.09 450
30 분배 정의와 양심의 회복 사무실 2016.09.02 525
29 상대방의 말을 주님 말씀처럼 사무실 2016.08.02 517
28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사무실 2016.07.01 481
27 예수 성심 성월 사무실 2016.06.10 505
26 부활을 살아가는 삶~~^^ 비오신부님 2015.04.10 14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