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신앙생활



상대방의 말을 주님 말씀처럼

2016.08.02 09:22

사무실 조회 수:341

“사무엘아, 사무엘아!” (1사무3,10)
주님께서 사무엘을 부르십니다.
잠에 취해 이를 깨닫지 못한 사무엘은
몇차례나 다른 곳을 향하다 마침내 주님께 응답합니다.
“말씀하십시오. 당신 종이 듣고 있습니다” (1사무3,10).
사무엘처럼 우리도 주님의 말씀을
제대로 알아 듣기가 쉽지 않습니다.
늘 만나는 사람과의 대화마저도 소통이 안될때가 잦습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들으려면
이웃의 말부터 제대로 듣는 수련이 필요합니다.
오늘날 대화가 점점 무미 건조해지고 있습니다.
상대방의 말을 귀담아 들으려 하지 않기 때문이지요.

대화 중에도 다른 생각이나 행동을 거리낌없이 합니다.
스마트폰이 대화를 대신하기도 합니다.
소통의 부재 현상이 더욱 심화되어 갑니다.
모든 인간 관계는 상대방의 말을 듣는데서 시작합니다.
공감적 경청이 필요합니다.
상대방의 말에 귀기울여, 그의 처지에서 들어주는 것이지요.
그가 자신에 관해 이야기할 때
관심을 두고 주의 깊게 들어 주어야만 합니다.
말하는 이에게 집중하는 행위로 신뢰가 쌓일 것입니다.
이를 통해 하느님 말씀도 잘 들리게 될 것입니다.
“내가 하는 말을 잘 생각해 보십시오.
주님께서 모든 것을 깨닫는 능력을
그대에게 주실 것입니다” (2티모2,7). +

한국천주교 주교회의「경향잡지」편집인 김준철 신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예수님이 주시는 기쁨 사무실 2017.05.31 34
38 기뻐하십시오! 부활의 씨앗이, 당신의 삶 속에 숨어 있습니다. 사무실 2017.04.21 82
37 교황, 회심 – 말이 아닌 행동으로 선행을 배우는 것 사무실 2017.04.01 124
36 예수님의 퀴즈 사무실 2017.02.28 152
35 다짐에 앞서 필요한 것 사무실 2017.02.01 182
34 하느님께서 주시는 복은 사무실 2017.01.06 203
33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사무실 2016.12.01 206
32 죽음보다 더 강한 희망 - 그리스도인의 죽음, 영원한 삶으로 나아가는 관문 사무실 2016.11.01 219
31 묵주기도는 신비와 동화되는 길 사무실 2016.10.09 279
30 분배 정의와 양심의 회복 사무실 2016.09.02 341
» 상대방의 말을 주님 말씀처럼 사무실 2016.08.02 341
28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사무실 2016.07.01 316
27 예수 성심 성월 사무실 2016.06.10 340
26 부활을 살아가는 삶~~^^ 비오신부님 2015.04.10 5913
25 사순시기에 Francis 교황님께서 제안하는 우리의 마음을 돌보는 물음들... 비오신부님 2015.03.12 949
24 새 해 복많이 받으세요, 양 많이 닮으세요~^^ 비오신부님 2015.01.19 918
23 소박하지만 한턱내야죠~~ 비오신부님 2014.12.02 1185
22 아름다운 사랑의 계절 다 가기 전에~ 비오신부님 2014.11.14 1049
21 기쁜소식(복음)을 살며, 사랑하며... 비오신부님 2014.10.08 687
20 피는 물보다, 아니 물은 피보다 진하다... 비오신부님 2014.09.06 9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