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신심단체





레지오 마리애


 레지오 마리애(레지오)는 가톨릭교회가 공인한 단체로서 성모님을 모시고 교회를 돕는 영적군대이다. 이 단체의 창설자는 아일랜드 출신 프랭크 더프(1889-1980)이며 그는 20세기 평신도 사도직 활동의 선구자로서 1921년에 레지오라는 평신도 사도직 단체를 창설하였다. 레지오의 목적은 단원들이 기도와 활동에 따른 성화를 통해 하느님께 영광을 드러내는 일이다. 레지오 단원들은 교회의 지도 아래 성모님을 도와 기도와 활동으로 교회의 사업을 적극적으로 완수하도록 노력한다.

우리 본당에서는 본당 창립 미사를 드린 두 달 후인 1985년 2월 13일 ‘천상 은총의 모친’ 쁘레시디움이 첫 회합을 가졌다. 1년 뒤에는 ‘평화의 모후’ 쁘레시디움 외에 세 개의 쁘레시디움이 창단 되었다. 1989년 Morton Grove에 사제관을 구입하게 되면서, 단원들의 가정에서 갖던 주회를 사제관에서 하게 되었다. 1992년 강근신 신부 부임 후  쁘리시디움의 상급기관인 꾸리아(‘영원한 도움의 성모’)가 1992년 10월 창단 되었다. 그 후, 매월 꾸리아 회합을 가짐으로써 각 쁘레시디움 간의 친밀한 교류가 이루어지게 되었다. 1995년 6월부터는 시카고 세나뚜스 회합에 본당 꾸리아 간부들이 참석하기 시작하였고, 1996년 4월에는 정식으로 승인을 받았다.

2008년 1 월 현재 3 개의 남성 쁘레시디움과 1 개의 혼성 쁘레시움, 11개의 여성 쁘레시디움으로 구성된
총 15개의 쁘레시디움이 있다. 행동단원으로는 남성 36명과 여성 123명(총 159명)이 있으며, 협조단원으로는 남성 68명과 여성 191명(총 259명)이 있어 총 418명이 본당 레지오 단원으로 소속 되어있으며 계속되는 활성화로 매년 단원이 늘고 있다.
2008년 8월부터 북미주 최초로 시카고 3개 한인성당이 모인 꾸리아 상급평의회인 꼼미씨움이 George 추기경의 승인으로 창설되어, John Smith 신부(순교자 성당)와
차 시메온 신부(정하상 성당)가 영적 지도자로 임명 되었다. 매달 1번, 3개 성당 (김대건, 순교자, 정하상)의 꾸리아 간부들이 순교자 성당에서 회합을 갖는다.


성가대


성가대는 1984년 본당 창립미사를 준비하면서 몇 명의 교우들이 첫 미사를 준비하면서 스코키의 St. Paul 성당의 성가대와 합세하면서 발족되었다. 초창기에는 10여명의 대원들이 있었다. 성가대는 대원들의 일시거주, 유학생들의 단기간체류 등 자주 바뀌는 대원들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으면서 이민생활의 정착과 본당의 역사와 함께 발전해 왔다. 많은 교우들의 봉사정신과 물심양면으로 열정을 쏟은 지휘자와 반주자, 단원들 모두가 하느님께 받은 재능을 신앙으로 풀어내는 기도가 있었기에 오늘에 이르렀다.
 
2016년 현재 25명 정도의 단원이 미사 전례에 참여하는 정신으로 매주 소프라노, 앨토, 테너, 베이스 파트별로 모여서 연습에 임하고 있으며, 지휘자의 지도 아래 매 주일 8시 반 부터 11시 교중 미사 전까지 연습하고 있다.
단원들을 위한 행사로는 일 년에 한번 소풍, 피정, 부활절과 크리스마스 후에 파티를 갖고 있으며, 가끔 단합 대회도 한다.


성령기도회


성령기도회는 1991년 11월 정윤화 주임 신부가 지도한 4박 5일 간의 성령세미나를 끝내고, 그동안 본당 내에 성령 세미나를 다녀온 신자들이 모여 시작하였다. 회원들은 매주 성령기도회를 통해 하느님께 찬미, 영광, 감사의 기도를 드리고, 개인 신앙생활의 성화와 영적 성장을 돕는 기도회 모임이 되었다. 특히, 기도 중 성경을 통한 영적 독서와  본당 내 모든 어려운 이들을 위한 기도, 서로의 아픔과 기쁨의 나눔, 격려와 위로의 기도를 통해 하느님의 사랑을 더 가까이 깨닫게 되고, 신앙의 불씨를 키우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그 후 매년 정기적으로 성령세미나와 성령대회를 통하여 성령의 불로 기도생활과 성령 충만한 은혜로운 은사생활을 하도록 인도하고 있다. 


사회봉사회


저희 성 정하상 바오로 성당 사회봉사회는 주님의 사랑안에서 도움이 필요한 이들과 직접적인 관계를 통하여 실천함으로써 주님 사랑의 증인이 되며 참여하는 모든 이들이 영성적으로 성장함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입니다

저희 회원들은 물질적 도움을 넘어 겸손하고 진실된 자세로 드러나지 않게 도움이 필요한 분들에게 다가가 우정과 사랑을 나눔으로써 주님의 사랑을 실천하고자 합니다매월 첫주 일요일 교중미사후 정기모임이 있으며, 외부 자선 활동, 교우환자, 긴급지원이 필요한 교우돕기등의 활동이 현재 진행중에 있습니다여 러분들의 참여를 기다리며, 소외되고 고통받는 이웃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합시다.



M.E.


 Marriage Encounter (M.E.)란 결혼한 부부들이 더 깊은 사랑과 풍요로운 결혼생활을 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는 ME 주말을 참가하는것으로 시작됩니다. ME주말에서는 더 깊은 사랑의 삶을 위한 대화 방법을 보여주며 참가 부부들은 독특한 방법으로 개인적인 체험을 하게 됩니다. 1984년 2월에 있었던 시카고 ME 1차,  2차 주말은 시카고 성당에서 주관하고 1985년 3차 부터는 중서부 지역을 포함한 시카고의 4개 성당 합동으로 실시되어 우리 본당에는 70부부 이상이 주말강습을 받았으며 현재 6개의 나눔 그룹이 있고 팀장들과 본당을 대표하는 임원진 부부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정하상 ME는 팀별로 매월 한번씩 각 가정마다 돌아가며 대화의 주제로 나눔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