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연령별공동체




안나회


안나회는 60세 이상의 자매들로서 본당교우들로 서로 친목하고 봉사하는 모임으로 정윤화 신부의 지도 아래 1989 년 5월에 시작되었다. 당시 12명의 자매들로 출발하여 모든 본당행사에 기도와 친목, 음식봉사로 크고 작은 모든 일에 함께 하였다. 성전건립을 위한 바자회 때는 ‘할매국수’를 만들어 인기를 끌었고, 쌈짓돈을 모아 새 성전에 성모상을 봉헌하고, 성당주변 공사 때는 ‘안나회 나무’도 심었다. 매월 정기모임을 통하여 회원들 간의 기쁨과 슬픔을 신앙 안에서 서로 격려하고 나누며 생활정보와 건강, 노후대책 등의 특강도 마련하고 있다. 연례행사로는 본당의 후원아래 요셉회와 합동으로 매년 야외미사, 효도관광을 통하여 친목을 다지고 있다. 그 외에도 독후감 나눔, 시 낭송, 라인댄스로 노후의 낭만과 웃음을 나눈다. 2002년 12월부터는 본당주임이었던 이덕상 신부의 배려로 성당 재건축과 함께 조리시설, 온돌난방 장치까지 갖춘 방에서 정기모임(매월 셋째 주일)을 하고 있다.


성모회


 성모회는 본당의 역사와 같이하면서, 가정의 어머니와 같이 성모님과 함께 본당 살림의 궂은일을 뒷바라지 해온 여성단체이다. 초창기에는 부녀회로 불리며, 사목 협의회 부녀부로 본당의 모든 행사와 미사 후 다과봉사를 도맡아 해왔었다. 1991년 4월, 60세 이상의 자매들이 안나회로 조직되면서, 부녀회의 명칭도 성모회로 바뀌었다. 1994년 12월에는 50세 이상 60세 미만의 자매들이 가나회를 조직하여 분가했다. 현재는 50세 이하의 자매들로 구성된 성모회는 본당의 크고 작은 주요행사에 함께 해왔으며, 특히 성전 축성식 때에는 본당을 대표하여 마르따의 역할을 잘 수행하였다. 성모회 회원들은 본당발전을 위한 모든 활동에 적극 참여하며, 서로의 신앙을 격려하고, 친목을 도모하여 전 신자의 모든 행사가 원활할 수 있도록 여성의 고유함을 지니고 하느님 안에서 기쁘게 봉사하고 있다. 부엌살림을 점검하고 관리하며, 함께 기도모임도 하고 있다. 정기모임은 매월 4째 주일 본 미사 후에 있으며, 현재 회원은 약 60명이다. 

2010년 10월 1일부터 성모회는 성가정회로 명칭이 바뀌게 되었다. 성가정회는 40대 부부들을 중심으로 하는 가족 공동체이다.

1994년 12월 이갑순(안젤라) 수녀의 건의로 50-60세 사이의 자매들을 모아 “가나회”라 명칭 했다. 이는 30대부터 60대까지 연령층이 모인 성모회를 회원들 간의 세대차를 고려하여 재구성한 것인데 가나회라는 명칭은 가나의 어느 혼인잔치에 참석한 성모님이 포도주가 떨어져 당황한 잔칫집의 고충을 알아채시고 아드님 예수께 부탁하여 더 좋은 포도주를 내놓을 수 있도록 배려하신 성모님의 모습을 닮겠다는 의미에서 비롯됐다. “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 (요한, 2:5)라고 아들 예수님께 대한 확고한 믿음을 가지고 이웃을 위해 봉사하고 실천하는 성모님의 모습을 본받고자 함이다. 가나회의 역할은 성모회의 바쁜 손을 도와주며, 안나회의 연로하신 분들에게 필요한 도움을 주고, 공동체 안에서 다른 단체들과 어우러져 활동에 참여하는 것이다. 회원 간의 친목과 일치를 위해 합동 생일잔치도 하고 있다. 정기모임은 매월 셋째 주일 교중 미사 후에 있다.  

2010년 11월부터 가나회의 명칭이 성모회로 바뀌게 되었다.


요셉회


 요셉회는 본당의 70세 이상의 남성교우들로 구성된 단체로서 1991년 6월 본당 신부인 정윤화 신부의 지도로 가정의 주보이신 요셉 성인을 주보성인으로 모시고 그의 덕행을 본받고 교회 안에서 모범이 되며 신심생활에 참여하고 회원 상호 간에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 발족 되었다. 연중행사로는 매년 야외미사, 효도관광을 통하여 안나회와 함께 친목을 돈독히 하고 노후의 삶을 서로 격려하며 사랑을 나눈다. 또한 매월 해당되는 회원에게 생일카드를 보내 회원들의 생일을 축하해주며 매월 셋째 주 교중미사 후 월 모임을 갖는다. 때때로 회원들 상호간에 유익한 생활정보, 건강에 관한 세미나도 개최하고 있다. 봉사활동으로는 매 주일 교중미사를 안내하고 주일헌금 모금 봉사에 동참하고 있다.



모세회


모세회는 60대의 남성 신자 소공동체 모임으로 2011년 2월 20일 출범하였다. 60대 이상의 연령층이 증가함에 따라 해당 연령별 모임을 나눌 필요성이 있다는 차호찬 본당 신부님의 사목적인 결정에 따라, 기존의 요셉회는 70대 모임으로 하고, 60대 모임을 새로 창설하게 되었다.

모세회는 회원 상호간의 친교를나누며  더 나아가 교회 생활의 활성회와 교회 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다. 매월 세째주 정기 모임을 가지며 공동 관심사가 되는 재정 관리, 의료, 여가선용, 소셜 시큐리티, 이중국적, 건강관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인을 초대하여 만남의 시간을 갖고, 새로운 회원들도 많이 참여하도록 인도한다. 홍보에도 주력하여 모세회 소식을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모세 회보를 발행한다. 본 회보는 이메일 또는 우편으로 전달되며, 본당 웹사이트를 통해서도 모두가 구독할 수 있다.


반석회


반석회는 본당의 50세 이상 59세 이하의 남성교우들로 구성된 단체로 현재 100여 명의 회원이 있다. 1995년 2월에 시작된 이래 회원 상호 간의 친목을 도모하고 공동체 안에서 신앙의 활성화, 봉사활동을 목적으로 하며 월례모임을 갖는다. 반석회는 교회 내 각종행사에 관여하여 행사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함께 하며, 연중행사로는 가족야유회, 체육대회, 골프 모임을 갖고 생활정보와 건강을 위한 세미나도 실시한다.


성 가정회


 성 가정회는 2010년 10월 조직된 40대 신자들과 그 가족을 위한 공동체이다.  성요셉 성인을 주보성인으로 모시고 각 회원이 기도생활을 통해 참다운 그리스도인으로서 내실을 기하며 교회 안에서는 그 본분을 다하는것을 주요 목적으로 한다.이전 따로 조직되어 활동해 왔던 40대 남성모임과 여성모임을 하나로 묶어 친목을 나누고 공동체 활동을 통하여 성당의 대소 행사에 참여하며 돕는 모임이다.  한달에 한번 정기모임을 갖는다.


새 사랑회


새 사랑회는 1994년 10월 강근신 신부 재임 시 30대 젊은 부부들의 공동체로 조직되었으며, 가톨릭 신앙 안에서 친목과 공동체 활동을 통하여 소속감과 연대의식을 가짐으로써 신앙생활을 잘 할 수 있도록 조직된 단체이다. 어린 자녀들을 가진 젊은 부부들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온 가족이 모임에 함께 참석하는 것이 특징이다. 신앙을 바탕으로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활동이나 나들이를 하기 때문에 항상 가족 전체가 같이 어울리며 성 가정을 향해 나가고자하는 지향을 갖고 있다. 남자 회원들은 성당의 크고 작은 행사 (야외미사, 크리스마스 또는 부활 제대 장식, 크리스마스트리 장식, 체육대회 준비와 심판 등)에 지혜와 힘과 사랑을 보태어 돕고 있으며, 특히 대부분이 11시 교중미사에 복사로 전례봉사에 참여한다. 30대 부부들의 모임이라 아이들의 연령대가 비슷하게 골고루 잘 어우러져 아이들도 친구로 만날 수 있어서 함께 키우는 장점 또한 크다. 현재 총 14????가족이 회원으로 있으며, 한 달에 한번 토요일 정기모임을 갖는다.


청년회


정하상 청년회는 1992년 6월에 신앙생활과 함께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 박 미카엘라 수녀의 지도로 발족 되었다. 회원들은 20대 초반부터 30대 후반까지 결혼을 하지않은 미혼자로 이루워져 있다. 매주 토요일 8시 미사를 중심으로 모임을 갖는다. 청년회 모임의 핵심적인 목표는 미사 전례이다. 독서와 해설, 반주 , 신자들의 기도 등 토요일 전야미사 전례를 하고 있다. 모든 회원들이 돌아가며 함께 전례를 나누고 있으며 매주 전례를 맞은 회원들은 미사전 마음 다지고 전례연습을 한후 미사에 참여한다. 미사후 수녀님의 지도하에 함께 모여 성경공부 시간을 갖으며 성서 말씀에 대한 묵상과 나눔을 하고있다. 그밖에 성당 봉사활동에도 참여하여 봉사하고 있다. 매달 셋째주 일요일에는 빈첸시오에서 하는 샌드위치 배달봉사를 돕고있으며 야외미사시 진행및 뒷정리를 돕고 있다.그밖에 연말연시 성당 행사에 봉사하고 있다. 또한 개인의 신앙 성화를 위해 매년 피정을 가고 친목을 위해 여름과 겨울 매년 두번 캠프를 간다. 시카고 지역에 있는 4개 한인성당의 청년회 회원들이 함께 어울려 체육대회 및 연말연시 행사에 참여하여 가톨릭 신앙안에 하나임을 확인하고 성직자 수도자를 초청하여 피정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