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본당소식




게시판

“자비의 희년” 선포 3

조회 수 1585 추천 수 0 2015.12.12 16:25:05


“자비의 희년” 선포 3 


“예수 그리스도는 아버지의 자비의 얼굴입니다”(칙서의 첫 구절) ‘자비의 특별 희년’과 관련된 모든 행사와 권고는 지난 4월 11일 교황이 발표한 칙서 ‘자비의 얼굴’(Misericordiae Vultus)에서 비롯된다. 25항으로 이뤄진 ‘자비의 얼굴’은 특별 희년의 선포 배경과 의미 그리고 각 지역 교회에 당부하는 지침을 담고 있다. 을 담고 있다.  교황은 칙서에서 ‘자비’의 영성을 잘 알려 주는 모델로 ‘선한 사마리아인’을 들면서, 자비는 복음과 우리 신앙의 핵심이며, 예수의 전 생애를 통해 볼 수 있는 것이라면서, “하느님의 자비는 추상적인 생각이 아니라 태도와 행동으로 일상에서 드러나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구체적인 현실에서 행동으로 드러나야 하는 것이며, 사람들에 대한 우리의 사랑과 관심”이라고 강조했다. 교황은 이런 구체적인 실천으로 “굶주린 이들에게 먹을 것 주기, 목마른 이들에게 마실 것 주기, 헐벗은 이들에게 입을 것 주기, 낯선 이들에 환대하기, 아픈 이들 치유하기, 교도소 방문하기, 장례식에 참여하기” 등을 제시했다. 또 영적 실천으로는 “신앙을 의심하는 이들에게 조언하기, 신앙을 모르는 이들에게 가르쳐 주기, 죄인들 타이르기, 고통받는 이들 위로하기, 용서하기, 참고 견디기, 산 이와 죽은 이들을 위한 기도” 등을 제안했다.  


교황은 “‘자비’야 말로 교회 삶의 토대”이며, “교회의 첫 번째 진리는 그리스도의 사랑”이라고 강조하면서, 특히 자비의 희년에 사회의 변두리, 고통스러운 이들의 외침을 듣고, 자비로서 결합하고 연대해 형제, 자매의 상처, 존엄성을 잃은 사람들의 불행을 보고 도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merciful.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본 웹사이트는 실명제를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관리자 2009-05-08 42775
» “자비의 희년” 선포 3 file 관리자 2015-12-12 1585
408 “자비의 희년” 선포 2 관리자 2015-12-04 1618
407 “자비의 희년” 선포 1 관리자 2015-12-04 1492
406 2016년 미국 선거는 한글 투표 용지로 !! 관리자 2015-11-14 1695
405 감사합니다! 관리자 2015-11-14 1503
404 관리위원회 모임 - 11월15일(주일) 관리자 2015-11-14 1584
403 성녀 마리아 고렛티 유해전시 관리자 2015-10-10 1559
402 멕시코 의료선교 10월 1일(목) ~ 10월 5일(월) 관리자 2015-10-03 1540
401 관리위원회 회의 - 9월20일(주일) 관리자 2015-09-19 1520
400 남성피정 안내 교육분과 2015-09-12 1513
399 Blase J. Cupich 대주교님 빨리움 착의식 관리자 2015-08-16 1514
398 시카고 브린마 한인 축제 2015 사진 모음 file 강레오 2015-08-14 2164
397 사제관 식복사 구함(대건성당) 관리자 2015-08-08 2415
396 Thrift Store에 기증해 주세요. 관리자 2015-08-08 1525
395 Shroud of Turin Exhibit 관리자 2015-07-25 1576
394 "오늘 같으면 좋으련만" (출처 "좋은 생각") 관리자 2015-07-25 1513
393 시카고 한인회장 선거 7월 19일(주일) 오전7시~오후7시 관리자 2015-07-19 1524
392 관리위원회 모임 - 7월19일(주일) 관리자 2015-07-11 1501
391 10월 멕시코 콰달루페 성지 순례 일시: 10월23일(금) – 10월26일(월) 관리자 2015-06-28 1544
390 길원옥 위안부 할머니 시카고 방문 관리자 2015-06-20 1525